교차로플러스 홈으로
지역뉴스
 
  • ▒ 전체 955개의 게시글이 있습니다. ▒
번호 29670
제목 이안아파트 여성 기타동아리 울림
등록자 서산교차로
등록일 16/12/16(금)
열람 280회
첨부파일 -
사용량 본문: 4.64KB, 업로드: 744KB
SNS tweet facebook


여섯 줄로 울리는 기쁨과 사랑의 따뜻한 연주

6개의 줄로 감미로운 화음과 연주를 그려낸다. 곧 서로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속도를 맞춰 하나의 곡을 완벽하게 완성해 나간다. 기타와 만난 지 6개월 남짓. 그러나 그녀들은 큰 공연 무대만 2번째인 베테랑이다. 바로 성연면 서산테크노밸리 이안아파트 여성 기타동아리 ‘울림’.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하며 기타의 매력에 푹 빠진 13명의 멋진 그녀들의 연주를 들어보자.

“사랑하는 마음보다 더 좋은 건 없을 걸~♪ 사랑받는 그 순간보다 흐뭇한 건 없을 걸~♬”
“울림 기타동아리는 연습량이 대단하답니다. 공연을 앞둔 3주 전부터는 주말도 반납하고 매일 2시간씩 저녁 연습을 강행하거든요. 불우 이웃을 돕는 ‘사랑 나누기-작은 콘서트’를 위해 한 달밖에 안된 신입생 4명은 밤낮 연습하여 칼립소 주법을 완벽히 외워 3곡을 연주하였어요. 다른 팀 분들이 무척이나 놀래셨죠. 온종일 기타와 꼭 붙어 있었던 것이 숨은 비법입니다 .”
‘울림’ 회장 문혁은씨는 저녁 연습마다 간식을 지원하며 지치지 않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 특히 신입생 김창애씨는 직장에서도 틈틈이 기타 코드를 잡으며 놀라운 실력발전으로 가족 모두가 적극적으로 응원한다며 기쁨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배운 곡을 흥얼거리게 되니 매일 일상이 즐거워요. 50세가 넘은 나이에 새로운 무언가를 시작하는 것이 두려웠지만 좋은 팀원들과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연습을 하다 어느새 실력이 눈에 띌 만큼 좋아졌습니다.”
맏언니인 이영숙씨는 늘 팀원을 다독이며 수업마다 직접 원두를 갈아 향긋한 커피를 챙겨온다. 손재주가 좋은 최미영씨는 공연마다 직접 만든 무대용 머플러로 팀원들을 변신시킨다. 
“10월에 있었던 ‘이안가족음악회’에서 울림 팀 연주를 보고 가슴이 콩닥거렸어요. 다 같은 엄마지만 무대에 있던 울림 팀이 너무 멋져 보였거든요. 그래서 저도 용기를 내어 꿈을 꾸게 되었어요.” (이현영 신입생)

“이번 사랑 나누기-작은 콘서트를 통한 재능기부로 당장 먹을 쌀이 없는 어려운 7명의 아이에게 사랑을 전했어요. 우리의 기타연주로 도움을 받은 가족이 눈물을 흘렸다는 이야기를 듣고 모두 마음이 찡했습니다. 앞으로 실력도 더 쌓고, 연주를 통해 더 많은 이웃에게 베풀고 싶어요.” (정경희 부회장)



울림 팀의 모든 가족은 매 공연마다 참석하여 자리를 빛낸다. 그리고 아내로서, 엄마로서의 이름보다 더 빛나는 그녀들을 큰 함성소리로 응원하며 용기를 북돋아 준다. 무대에 설 수 있도록 묵묵히 자녀들을 보살펴주는 남편은 울림 팀의 없어서는 안 될 귀한 조력자다. 서로를 믿고 응원하는 사랑과 배려로 어느 팀도 따라 올 수 없는 한층 더 풍성한 기타소리를 만들어 낸다. 기쁨을 전하고 사랑을 나누는 따뜻한 연주로 꽁꽁 얼어붙은 우리네 마음이 오래도록 훈훈하고 따뜻해지길 울림 팀 모두는 꿈꿔본다.
<이지희 기자>

커멘트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열람
943 음암면 상성리 독거노인 생활공동제 노년의 꽃 만발 서산교차로 2017-02-03 140
942 독거노인, 사회적 가족망이 절실히 필요하다 서산교차로 2017-02-03 98
941 인터뷰_애니데이 커피숍 바리스타 성용수씨 서산교차로 2017-01-20 157
940 김일곤씨 부부 서산교차로 2017-01-13 186
939 2016년 만난사람들 서산교차로 2016-12-30 274
938 이안아파트 여성 기타동아리 울림 서산교차로 2016-12-16 280
937 동방포차 김동주씨 서산교차로 2016-12-16 200
936 대원씽크 홍선관사장 서산교차로 2016-12-02 224
935 서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유부곤 센터장 서산교차로 2016-11-25 290
934 연탄봉사에 나선 서령고등학교 3학년 9반 학생들 서산교차로 2016-11-25 260
933 대호목공소 여기석 대표 서산교차로 2016-11-25 225
932 7년간 잠홍저수지 환경정화 앞장선 김동균씨 서산교차로 2016-11-18 403


단순하게 살라. 쓸데없는 절차와 일 때문에 얼마나 복잡한 삶을 살아가는가? -이드리스 샤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