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플러스 홈으로
 
  • ▒ 전체 976개의 게시글이 있습니다. ▒
번호 27632
제목 지곡청년회
등록자 서산교차로
등록일 16/02/05(금)
열람 1,328회
첨부파일 -
사용량 본문: 5.11KB, 업로드: 103KB
SNS tweet facebook

▲ (좌)박종현 신임회장, (우)원상희 전임회장.


‘샌드위치 딜레마’에 빠진 지곡면! 지곡청년회가 살린다!


지곡청년회(회장 박종현)는 지난달 22일 가야관(읍내동 소재)에서 김응준 지곡면장을 비롯하여 지역협의회장단 및

회원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회장 이·취임식 및 소통의 장’ 행사를 거행하였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한 해동안 지곡청년회를

헌신적으로 이끌어 온 원상희 회장이 이임하고, 박종현 신임회장이 취임하였다. 지곡청년회는 10여 년 전부터 사랑과 봉사,

믿음과 의리, 협조와 단결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환경정화 활동을 비롯하여 소년·소녀 가장 돕기, 어르신 효 잔치 지원,

관내 초. 중. 고 장학금 전달 등 많은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는 지곡면의 대표적인 자생단체이다. 박종현 회장은 인사말에서

지역사회 발전이라는 일념 아래 전임 회장을 비롯하여 회원 모두가 헌신했기에 오늘 이 자리가 있을 수 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맡은 임기동안 기존에 해오던 봉사활동은 물론 지역 내 입주기업과의 교류를 통해 CSR(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이 취약계층에만 머물지 않고 지역사회 전체에 유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실 대산4사가 입주한 대산읍과 서산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가 들어선 성연면에 비해 지곡면은 여러모로

취약한 발전상을 보이고 있다.


지곡면은 4천여세대 9천3백 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서산 9개면 중 음암면에 이어 두 번째로 거주인구가 많은 면소재지이다.

2005년 현대파워텍의 입주를 시작으로 서산일반산업단지가 본격 가동되기 시작하였고, 이듬해 늘푸른오스카빌(1980세대)의

입주와 개발호재에 힘입어 전입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이다. 99년 5,030명을 기점으로 매년 인구가 줄어들다

2008년 5천명을 회복한 후 8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외부 인구유입은 농촌 공동화 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지곡면은 예술혼이

깃든 충절의 고장이며, 최첨단 자동차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자평에도 불구하고 마치‘샌드위치 딜레마’에

빠진 모습이다.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단지의 배후도시 역할을 하는 대산읍이나 자동차산업 집적화를 위한 친환경

복합단지로 발돋움하고 있는 성연면에 비하면 정체를 면치 못하고 있다. 마치 출퇴근길에 거쳐 가는

행정구역의 일부로 치부되고 있는 실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구릉성 산지가 많다는 개발여건의 지리적 한계와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것도 이유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오히려 내부에 산재해 있을 수 있다. 나 아니면 안된다는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나오는 쇼비니즘(배타주의)과 지역이기주의는 결국 지역사회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걸림돌이기 때문이다.


30여명의 청장년층으로 구성된 지곡청년회가 2016년을 시작하며 얼마나 넓은 혜안으로 사소취대(捨小取大)를 꾀하고,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지는 모를 일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지역 선·후배간의 친목을 뛰어 넘어 이런 목적지향적 접근

방법은 그 시도 자체만으로도 의미 있는 일이라는 것이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지곡청년회의 활동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서산교차로 박홍식 리포터>


 

커멘트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열람
844 지곡청년회 서산교차로 2016-02-05 1,328
843 아줌마밴드 리드보컬 김영수씨 서산교차로 2016-01-29 1,420
842 늘푸른오스카빌아파트 입주민 아이들 학교 통학문제 진단 서산교차로 2016-01-29 1,623
841 이곡돌 화가 서산교차로 2016-01-29 1,312
840 피노키오의 모험 _ 책세상 81. 서산교차로 2016-01-29 1,313
839 도로 옆 눈쓸기 서산교차로 2016-01-29 1,103
838 서미당 표구사 강윤희씨 서산교차로 2016-01-22 1,490
837 70세에 가수 데뷔한 최경용씨 서산교차로 2016-01-22 1,465
836 첼리스트 임보람씨 서산교차로 2016-01-22 1,418
835 고려전자 김광복 할아버지 서산교차로 2016-01-15 1,353
834 노둣돌평생교육원_서산검정고시학원의 우온식 대표와 양숙현 원장 서산교차로 2016-01-15 1,503
833 내가 물려받은 것들 _책세상80. 서산교차로 2016-01-15 1,131


힘들때의 친구는 고난을 덜어준다. | 슬픔도 같이 나누면 덜하다. | Company in distress makes distress less.